English 日本语 ??? 中文  
RCEP 출범 이후 창저우시 원산지증명서 발급 금액 4억 위안 초과
 

  <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>(RCEP) 올해 출범 이후, 창저우시의 대외무역은 양호한 발전 추세를 보이고 있다. 3월 1일 창저우세관 관련 소식에 따르면 올해 1-2월, 창저우세관과 상무국 무역촉진위원회에서 방직품, 복장, 플라스틱 및 제품, 화공품, 전기기계 제품 등 업종의 총 758 개 RCEP 원산지증명서를 발급했고 총 금액은 4 억 위윈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. 그 중 대일본 상품의 원산지증명서 발급량은 전체 발급양의 97% 넘어 기업을 위해 약 365 만 위안의 수출입 관세를 줄일 것으로 예측된다.

  RCEP의 출범으로 중국과 일본이 처음으로 자유무역 관계를 맺었다. 창저우 일부 기업도 이로 인해 혜택을 눌릴 수 있었다. 그 중 천펑(장쑤)복장유한회사만 해도 79개 원산지증명성를 신청해 해당 금액은 9400 만 위안으로 약 50만 위안의 관세원가를 줄일 수 있다.

  RCEP 출범 이후, 이미 비준을 받는 회원국 간 90% 이상의 화물무역이 최종 0관세를 실현하게 될 것이다. 동시에 소비자들도 더욱 저렴한 가격으로 품질이 좋은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. 루중후이 창저우중강정밀단재유한공사 관계자는 “기업이 수입 상품 통관 수속을 신고할 때 RCEP증명서로 5.5만 위안의 관세 감면을 받았다”고 소개하였다. 1-2월, 창저우세관은 누적 3 개 RCEP 수입 관세 혜택 신고서류를 접수했고 화물 가치는 47.72 만 위안으로 11.9 여만 위안의 관세를 감면하였다.

  관련 소식에 따르면, 3월 18일 RCEP는 본격적으로 말레이시아에서 발효될 것이다. 이로 RCEP 정식으로 출범된 회원국은 12개에 달해 더 많은 기업이 감세 혜택을 누릴 것이다.


 
中国福彩app官方下载市???? 中国福彩app官方下载市?????? ??
中国福彩app官方下载市????? 中国福彩app官方下载市???? ???